‘43세 싱글맘’ 채림 “파장 일으키려는 사람들” 의미심장 심경 글…무슨 일?


채림(본명 박채림)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10일 채림은 인스타그램을에 “그날이 그날인 것처럼. 파장을 일으키는 직업을 가졌고 다른 목적으로 나에게 파장을 일으키려는 사람들을 만나게 되지만 결국 삶의 균형을 잡는 건 오롯이 나만의 몫이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