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 투약’ 하정우, 항소 포기… 벌금 3000만원 확정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하정우(본명 김성훈)씨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하씨는 벌금 3000만원을 선고한 1심 판결의 항소 기한인 전날까지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검찰도 판결에 불복하지 않아 1심 판결이 그대로 확…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