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촬영장 갑질 논란에 직접 해명 “바지 벗고 난동부린 적 없어… 억장 무너져”


드라마 ‘스폰서’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배우 이지훈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5일 이지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송스럽게도 이제야 솔직한 저의 말씀을 드린다. 우선 이유불문하고 제친구와 현장 FD 분과의 마찰이 발생하게 된 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