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빛보는 배우 이학주의 연기변신


‘천의 얼굴’은 늦게 발견된다. 천 가지 표정을 보여줄 때까지 그만큼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한 번만 곱씹어 보면 당연한 이야긴데, 그 이치는 쉽게 잊힌다. “나는 이런, 이런 매력이 있는데, 왜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을까 생각이 들곤 했다. 누가 나를 꺼내줄 수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