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집행유예 기간 중 무면허·경찰 폭행 혐의로 입건된 노엘 “죗값 달게 받겠다” 사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이 음주운전에 따른 집행유예 기간 무면허 운전과 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데 대해 “죗값을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다. 노엘은 1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