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광철 취임식에서 애국가 부르다

윤광철 은 화요일 서울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서 편견과 차별 극복의 상징으로 애국가를 부르도록 초청받았다.

윤광철

윤 씨는 다문화 어린이들로 구성된 무지개 합창단과 함께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불렀다.

위원회는 윤(57)씨가 서울 소재 명문대 출신이 아닌 졸업생에 대한 편견을 깨고 글로벌 가요계에 돌파구를 마련한 상징적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체계적으로 교육을 받고 잘 준비된 젊은 음악 재능과는 거리가 멀다. 농가에서 태어나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독학으로 청주대학교
음악교육과에 입학했다.

윤은 성악을 공부하기 위해 유럽으로 건너가 1991년부터 1993년까지 베를린 예술대학에 다녔다. 1993년에는 세계 오페라 콩쿠르인 플라시도
도밍고 오페라리아에서 우승한 후 주로 유럽에서 메이저 베이스를 수강하며 음악 경력을 이어오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오케스트라와
오페라 극장의 프로덕션에서 보컬 역할.

2018년에는 베를린 국립오페라단에서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저명한 오페라 및 클래식 가수에게 수여하는 칭호인 “캄머생어(Kammersanger)”로
명명되었습니다. 아시아인이 이 상을 받는 것은 드문 일이었고, 당시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였다.

2010년 서울대학교 교수로 임용된 것도 지방대학교 졸업생으로는 이례적인 일이다. 그러나 그는 가수 활동을 계속하기 위해 2017년 사임했다.

한편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식에서 소프라노 조수미와 바리톤 최현수가 국가를,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식에서 대통령 부부를
맞이한 아이들이 애국가를 불렀다. 의식은 애국가를 불렀다.

윤 전임자 문재인의 취임식은 박근혜 탄핵에 이은 임시선거 다음날인 취임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기 위해 특정 가수를 준비할 시간이 없어
평소보다 훨씬 간소한 형식으로 치러졌다.

칸 영화제에서 수상한 일본 작가 고레에다 히로카즈(Hirokazu Kore-eda)는 화요일 자신의 최신 드라마 ‘브로커(Broker)’가 한국 배우 및
스태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오랜 꿈을 이룬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고레에다는 한 통역사를 통해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등 한국의 훌륭한 배우들을 여러 영화제에서 만났고 윤광철 오랫동안 그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기자간담회. 일본 감독은 도쿄에서 온라인으로 행사에 참가했다.

윤광철 CJ ENM 제공 이미지 ‘브로커’의 한 장면.

“약 6년 전쯤 머릿속에 짧은 줄거리가 떠올랐고, 이 이야기가 한국 배우들과 함께 영화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천주교 신부로 분장한 송이가 아기를 안고 있는 장면이 아이디어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무기”라고 말했다. “오랫동안 꿈꿔오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기생충’의 송 등 한국 유명 배우들이 출연한 ‘브로커’는 키울 수 없는 신생아를 익명으로 맡기는 베이비박스를 통해 형성되는 캐릭터들의 관계를
그린 작품이다.

고레에다의 첫 한국어 프로젝트이자 다음 주 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놓고 경쟁하는 두 한국 영화 중 하나다. ‘브로커’는
2018년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좀도둑들’을 포함해 칸 영화제에 초청된 고레에다의 여덟 번째 작품이다.


일본 감독은 홍경표 촬영감독, 정재일 작곡가 등 ‘기생충’ 제작진과 의기투합했다.

그는 “아기 상자를 둘러싼 이야기다. 한국에도 비슷한 신생아를 위한 곳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야기는 상자 안에 남겨진 아기로 시작하고,
선의와 악의가 그 아기 주위에 얽히게 됩니다.”

Kore-eda는 촬영 중 베테랑 배우 Song에게 돈을 대가로 돌보지 않은 아기를 새 부모에게 넘겨주려는 세탁소 주인의 역할을 맡는 동안 매우
의존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모든 작품에서 탁월하다. 선과 악이 동시에 공존하는 캐릭터를 만들어낸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님이 작품을 시작하기 전 그냥 믿고
맡기라고 하셨어요. 그렇게 했더니 잘 되더라고요.”

송은 “브로커”는 고레에다가 “도둑질”과 “아빠처럼 아들처럼”(2013)과 같은 이전 가족 영화에서 거의 다루지 않은 방식으로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이야기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고레에다의 영화는 보통 냉혈한 톤으로 시작하지만 따뜻한 휴머니즘으로 끝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따뜻함이 먼저이고 그
다음이 냉정함이 뒤따르는 사회를 보다 객관적으로 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워볼 받치기 솔루션

‘브로커’로 일곱 번째 칸 영화제를 찾은 배우(55)는 처음으로 칸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의 마지막 칸 작품은 2019년 최우수상을 수상한 ‘기생충’으로 지난해 칸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그는 “배우가 세계적으로 유명한 감독들의 영화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영화제는 스포츠처럼 꼭 이겨야 하는 대회는 아닌 것
같아요. 제 새로운 작품이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인정받고 경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감사할 뿐입니다.”

다른기사 더보기

‘브로커’는 이달 말 칸 국제영화제를 거쳐 6월 8일 국내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