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임플란트, 1분기 사상 최대 흑자 기록
오스템임플란트(Osstem Implant)가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치과장비 제조업체가 금요일 밝혔다.

오스템임플란트

토토사이트 회사는 4월 27일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하고 1~3월 영업이익을 512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1년 전보다 100% 이상 증가한 것이다.

오스템임플란트도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2341억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1분기 실적 중 사상 최대 규모이자 분기 영업이익이 5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회사 관계자는 “1분기 해외법인 매출 확대, 임플란트 판매 호조 지속,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 성장 등으로 성장성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회사는 특히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이 실적 향상에 도움이 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1분기 해외 매출은 16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늘었다.more news

오스템임플란트는 중국, 러시아, 미국 등 해외 주요 시장에서 큰 성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중국의 분기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했으며 러시아와 미국은 각각 59%와 76% 성장했다.

앞서 덴탈기기 제조사인 삼성전자는 2022년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700억원을 목표로 내세웠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1분기 실적에 이어 다음 분기에도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플란트, 디지털 덴티스트리, 교정제품 등 핵심기술로 글로벌 시장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M&A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2200억원을 횡령한 직원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인 2022년 초부터 회사 주식의 모든 거래가 중단됐지만, 오스템임플란트의 주식

거래가 개선 노력에 힘입어 4월 28일 재개됐다. 내부 거버넌스 시스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사회는 지난 4월 27일 자사주 300억원을 매입하기로 했다.

오스템임플란트 엄태관 대표는 “이번 횡령 사건을 계기로 회사 내부 안정을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 계획을 빠르게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다양한 주주친화정책과 자사주 매입을 추진해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회사는 특히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이 실적 향상에 도움이 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1분기 해외 매출은 16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늘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중국, 러시아, 미국 등 해외 주요 시장에서 큰 성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중국의 분기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했으며 러시아와 미국은 각각 59%와 76% 성장했다.

앞서 덴탈기기 제조사인 삼성전자는 2022년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700억원을 목표로 내세웠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사회는 지난 4월 27일 자사주 300억원을 매입하기로 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중국, 러시아, 미국 등 해외 주요 시장에서 큰 성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중국의 분기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했으며 러시아와 미국은 각각 59%와 76% 성장했다.

앞서 덴탈기기 제조사인 삼성전자는 2022년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700억원을 목표로 내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