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측 “음해세력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 명예훼손죄·형법상 모욕죄 해당하면 법적 조처”


트로트 가수 영탁(본명 박영탁·사진) 측이 음해 세력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19일 페이스북에 “의도적으로 영탁을 음해하는 세력에 대해 알려진 만큼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을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