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급자에 의한

상급자에 의한 반복적인 폭행 후 PTSD로 고통받는 해병: 권리 감시자
한국 해병대원이 지난달 사단장에게 학대를 받아 뇌진탕을 일으키고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앓아 병원에 입원했다고 민간 감시단체가 목요일 보도했다.

상급자에 의한

밤의민족 6월 19일 경기도 김포시에 본부를 둔 해병 2사단 상병이 사단 상급자 계급을 기억하지 못하는 창병 상병을 표적으로 삼았다.

처벌로 상병은 피해자를 보안 카메라가 보이지 않는 수용소 내부로 데려가 40분간 폭행했다.

한국군인권센터에 따르면 가해자는 피해자를 동물이라고 부르며 개, 고양이, 양 같은 소리를 내라고 지시했다.more news

그날 저녁, 상병은 피해자가 자기보다 일찍 샤워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에게 알몸으로 옷을 벗고 수용소에 있는

상관들에게 사과하라고 명령했습니다.

학대는 6월 22일에도 계속되었고 피해자는 의식을 잃었고 같은 가해자에게 다시 구타를 당했습니다. MHRK는 피해자가 뇌진탕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캠프는 그의 부상이 상사의 폭행으로 인한 것이라는 사실을 병원에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입원했다.

감시단은 또한 피해자가 병원에서 퇴원하고 수용소로 돌아왔을 때 피해자에게 추가적인 심리적 고통을 줌으로써 피해자에게 2

차 학대를 가했다고 수용소의 다른 구성원들을 고발했습니다.

일부 군인들은 피해자를 조롱하고 그가 약하다고 비난했다.

상급자에 의한

상병은 피해자가 입원한 후 다른 과로 옮겨졌다.

그는 병원에서 퇴원한 후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폭력적인 행동을 설명하면서 “랜스 상병을 강인하게 훈련시키고 싶었다”고 주장했다.

MHRK는 이번 사건이 해병대 사단 전반에 걸쳐 비윤리적인 집단 문화가 뿌리를 내리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MHRK는 “피해자는 이달 말까지 PTSD, 우울증, 정신적 혼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리치료를 위해 다시 병원에 입원했다”고 말했다.

인권감시단은 1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기도 화성에 주둔한 대한민국 해병대에 상병뿐 아니라 학대가 진행되는 동안 옆에 있던

사람들을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해병대는 기자회견 후 사건 발생 후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 피해자가 요청한 대로 사설 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경찰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으며 법적으로 엄정하게 판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학대는 6월 22일에도 계속되었고 피해자는 의식을 잃었고 같은 가해자에게 다시 구타를 당했습니다.

MHRK는 피해자가 뇌진탕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캠프는 그의 부상이 상사의 폭행으로 인한 것이라는 사실을 병원에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입원했다.

감시단은 또한 피해자가 병원에서 퇴원하고 수용소로 돌아왔을 때 피해자에게 추가적인 심리적 고통을 줌으로써 피해자에게

2차 학대를 가했다고 수용소의 다른 구성원들을 고발했습니다.

일부 군인들은 피해자를 조롱하고 그가 약하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