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서 쌓은 인지도로 ‘가수 부캐’… 무임승차 논란도 [이슈 속으로]


문세윤과 같이 비(非)가수가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미는 현상은 몇 해 전부터 있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예능프로그램 소재의 하나로 노래를 불렀다면, 요즘에는 본인 이름이 아닌 별도 활동명을 내걸고 정식 가수로 데뷔하고 있다. 장르도 트로트나 발라드에서 댄스, 힙합까지 다양…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