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난민 수용소에서 ‘자살 시도’ 어린이들

그리스 난민 수용소에서 ‘자살 시도’ 어린이들

그리스 레스보스(Lesbos) 섬의 모리아(Moria) 캠프에는 치명적인 폭력, 과밀, 끔찍한 위생 상태가 있으며 현재 자선 단체는 10세 미만의

어린이들이 자살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빅토리아 더비셔(Victoria Derbyshire) 프로그램은 내부에서 드물게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 아프가니스탄 출신인 사라 칸은 “우리는 항상 탈출할 준비가 되어 있고 하루 24시간 아이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폭력은 우리 어린 아이들이 잠을 자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라는 그녀의 가족이 하루 종일 캠프에서 음식을 먹기 위해 줄을 서고 밤새도록 계속되는 싸움이 두려워서 도망칠 준비를 하며 보낸다고

설명합니다.

그리스 난민 수용소에서

토토사이트 상황이 너무 끔찍해서 자선 단체가 실제로 항의하기 위해 떠났습니다.

의료 자선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MSF)에 따르면 이곳은 하수 냄새가 나고 화장실 한 개에 약 70명이 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이동식

오두막에 살고 있지만 그 사이에는 모두 텐트와 방수포 ​​시트가 깔려 있습니다. 공식적인 생활 공간을 얻을 수 없는 사람.

캠프는 이제 주변 시골로 확장되고 있습니다. 하나의 텐트는 17명의 사람들을 수용합니다 – 하나의 캔버스 아래 4개의 가족.

약 2,000명을 수용할 예정이었던 모리아 캠프에 현재 8,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한 엄마가 12일 된 작은 아기와 함께 사는 보호소 바닥에 있는 대변에 대해 설명합니다. 캠프 내 폭력은 극심합니다. 5월에 수백 명의

쿠르드인들이 주로 아랍인과 쿠르드인 남성 간의 대규모 전투로 인해 탈출했습니다.

그리스 난민 수용소에서

이제 캠프를 떠난 알리는 가족과 함께 모리아에 도착했을 때 “수니파와 시아파, 쿠르드족, 아랍인, 아프간 사이에 존재하던 종파주의와

인종차별이 이미 존재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시리아의 반군 그룹 간의 갈등이 난민 수용소 문 내부에서도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시리아의 전쟁과 비슷하고 더 추악합니다. 그곳에서 강간 사건, 성희롱에 대해 들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우리가 모리아에서 촬영하는

날, 점심 줄에서 음식을 먹기 위해 또 다른 싸움이 일어납니다. 두 사람이 칼에 찔렸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그것을 목격하고 공황 발작을 겪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에서는 인근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 자선 단체는 처음에 상황에 항의하여 섬을 떠났지만, 필요성이 너무 커서 지금은 성문 바로 밖에 진료소를 열었습니다.

그들이 치료하고 있는 아이들은 내부 위생 불량으로 인한 피부 질환과 싸움을 진압하기 위해 경찰이 캠프로 발사한 최루탄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습니다. 정신 건강 문제가 만연합니다.

노동자들은 자살을 시도하는 10세 미만의 어린이들을 다루어야 했다고 말합니다.

국경없는의사회 레스보스 코디네이터인 루카 폰타나(Luca Fontana)는 “우리가 지속적으로 보고 있는 것”이라며 “그들이 상황을

유엔난민기구(UNHCR)와 그리스 보건부에 보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이 아이들을 아테네로 옮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능한 한 빨리 일어나지 않고 있습니다. 그 아이들은 여전히

​​여기에 있습니다.”

캠프는 2015년에 문을 열었으며 처음에는 사람들이 며칠 동안 머물 수 있는 환승 기지로 설계되었지만 일부는 몇 년 동안 이곳에 있었습니다.

그리스 정부에 의해 통제되고 있으며, 인구 과밀은 그리스가 유럽연합의 “격리” 정책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을 그리스

본토로 옮기지 않고 섬에 머물게 하고 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