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해야지, 해야지 결심만 하는 그대에게 보내는 편지 [작가 이윤영의 오늘도 메모]


엊그제 ‘골 때리는 그녀들’ 봤지? 사실 많은 사람이 목요일 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보는 낙으로 1주일을 산다지만 나는 시즌 2가 주는 지루함에 큰 매력을 못 느끼고 있어. 마치 주말 연속극을 보는 심정으로 의무감에 보는 중이야. 아마도 질질 끄는 사랑 이야…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