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어쩔 수 없이 목숨 걸고 맞은 백신… 1차 때 엄청 고생해”


배우 강예빈(본명 강정미·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강예빈은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에 “저는 요놈의 코로나 백신을 목숨을 내놓고 맞았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차 때 너무 고생한지라 2차는 맞기도 두려웠는데 …

Source